민주, 이재명에 날아든 철제그릇에 “민주주의 테러”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향해 철제그릇을 던진 6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공직선거법상 선거방해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철제그릇 날아온 뒤 쳐다보는 이재명 후보. 유튜브 채널 '이재명' 캡처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유세 도중 철제 그릇을 맞는 사고를 당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민주주의에 대한 테러”라며 비판에 나섰다.

한준호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21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번 사건은 선거후보자에 대한 명백한 범죄이며 선거운동을 방해하는 행위”라며 비판했다.

한 대변인은 “어제(20일) 이 위원장이 거리유세 중 신원불명의 시민이 던진 철제 그릇에 머리를 맞는 사건이 발생했다”며 “당시 이 위원장 주변에는 어린 학생들도 있었지만 다행히 이 위원장과 시민들께서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또 “지난 대선 송영길 당시 당대표가 선거운동 과정에서 망치에 머리를 맞고 응급실로 긴급 후송된 사건이 있었다”며 “이런 불미스러운 사건이 반복되는 것 같아 대단히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 축제인 선거가 폭력과 테러로 얼룩져선 안 될 것”이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 기관의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관계당국은 재발방지 대책을 강구하고 이번 사건의 배후에 선거 방해세력이 있는 것은 아닌지 철저하게 밝히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이날 공직선거법 선거방해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지난 20일 오후 9시35분쯤 인천시 계양구 계산동 한 음식점에서 건물 밖 인도를 걷던 이 후보를 향해 철제그릇을 던져 선거운동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후 경찰에서 “술을 먹는데 시끄럽고 기분이 나빠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진행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