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천운동으로 교계에 영적생명력 주입”

개혁주의생명신학회, 상반기 정기학술대회 개최

지난 21일 서울 구로구 강성교회에서 개혁주의생명신학회 상반기 정기학술대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참석한 강연자들은 개혁주의생명신학의 근본적인 개념들을 살펴보고 교계에 영적생명력을 불어넣는 실천운동을 고찰했다. 개혁주의생명신학회 제공

개혁주의생명신학회가 지난 21일 서울 구로구 강성교회에서 상반기 정기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개혁주의생명신학의 근본적인 개념들을 살펴보고, 교계에 영적생명력을 불어넣는 실천운동을 고찰했다.

기조강연자로 나선 김상엽 박사(백석문화대학교)는 개혁주의생명신학의 신앙운동은 성경 권위와 함께 교회 ‘실천’을 직접적으로 강조하는 특성을 지니고 있다고 밝혔다. 김 박사는 “개혁주의생명신학 신앙운동의 핵심 개념을 ‘정경-실천적 접근법’으로 이해한다면 개혁주의생명신학이 지향하는 전체적인 방향을 매우 명시적으로 드러낼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지-명제적 신학’이 필연적으로 가질 수밖에 없는 한계와 ‘문화-언어적 신학’에 대한 비판 등을 고려할 때 ‘정경-실천적 모델’은 우리가 지향하는 바를 매우 분명하게 담지할 수 있는 신학적 모델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철우 백석대 교수는 개혁주의생명신학의 본질이 용서를 실천하기 위한 ‘기도성령운동’이라고 강조했다. 손 교수는 “개혁주의생명신학이 지향하는 ‘용서회개운동’이 깨어지고 분열된 우리 사회를 통합하고 회복하는데 기여할 수 있지만, 용서와 화해를 이루기 위한 인간의 노력에는 분명 한계가 있다”면서 “(용서와 화해는) 오직 기도를 통해 성령을 온전히 의지할 때에만 가능하다”고 말했다.

박찬호 백석대 교수는 개혁주의생명신학에서 강조하는 ‘영적생명운동’의 구체적인 실천방안 4가지 를 제시했다. 첫째는 복음을 전파하고 둘째는 받은 구원에 대해 확신을 가지는 것이다. 셋째는 부흥의 역사를 기대하며 기도하고 넷째는 성도들의 영적 성장을 위해 보다 많은 관심을 기울이는 것이다. 박 교수는 “영적생명운동은 개혁주의신학이 왜 개혁주의생명신학이냐는 물음에 적절한 답을 주는 운동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기상 하향장로교회 목사는 개혁주의생명신학이 신학에서 그리스도 복음의 생명력을 회복하려는 시도이고, 신학을 머리만 차갑게 하는 정신적 도구가 아닌 마음을 뜨겁게 하는 신앙회복의 도구로 만드는 훌륭한 시도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개혁주의생명신학이 하나님과의 영적 친교 또는 영적 생명을 핵심적인 가치로 삼지만, 개혁주의생명신학 하나님나라운동이 기독교 세계관 교육에 머무른다는 점에서 아쉬움도 있다고 했다. 그 해결책으로 현 목사는 “인간의 욕망을 채워주고 사랑을 지도하는 전인격적이고 사회적인 참여를 ‘예전’이라고 하는데, 이 예전적인 사회참여가 개혁주의생명신학적인 하나님나라운동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최경식 기자 kscho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