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해·조현수, 조력자는 4명?… 기이한 이들의 관계

'계곡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조현수(30)씨가 19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권현구 기자

‘계곡 살인’ 사건 과정에서 이은해(31)·조현수(30)의 범행을 방조하거나 도피를 도운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거나 재판에 넘겨진 이들은 모두 4명으로 파악됐다.

인천지법은 살인방조, 살인미수, 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 미수 방조 등 혐의로 청구된 A씨(30)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고 21일 밝혔다.

소병진 인천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오후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 뒤 “현재까지 수집된 증거 자료의 내용과 증거 수집 현황 등 기록을 보면 지금 단계에서 구속해야 할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A씨가 검찰 조사에 충실히 출석해 왔고 주거지가 일정한 점, 범죄 성립에 대한 다툼의 여지가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는 것이다.

영장은 기각됐지만 A씨는 검찰이 2019년 6월 경기도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이씨와 조씨가 이씨의 남편인 윤모씨를 살해할 때 범행을 도왔다고 보는 주요 인물이다. 당시 조씨와 A씨가 4m 높이의 바위에서 물속으로 먼저 뛰어든 뒤 수영을 할 줄 모르는 윤씨가 이들을 뒤따랐다가 숨졌다.

검찰이 A씨에게 방조 혐의를 적용한 이유는 이씨와 조씨의 지인이자 친구인 A씨가 이들이 사망보험금을 노리고 윤씨를 살해하려 한다는 것을 알면서 범행 당일에 동참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전과 18범인 A씨는 이 사건과 별개로 마약을 판매한 혐의로 구속됐다가 지난해 5월 대구지법 안동지원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아 복역 후 출소한 뒤 검찰 조사를 받다가 지난 18일 체포됐다.

살인 범행 자체를 도운 것은 아니지만 이씨와 조씨의 도피를 도운 혐의를 받는 지인 2명은 앞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B씨(32)는 이씨와 조씨가 지난해 12월 도피계획을 세울 때 자신의 집에서 함께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이들이 도피하던 4개월간 생활비 명목으로 1900만원을 건넨 혐의도 받는다. 또 다른 지인 C씨(31)는 고양 삼송역 인근의 오피스텔을 빌려 도피처로 제공한 혐의다.

이 외에 다른 지인 1명도 현재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와 내연남 조씨는 2019년 6월 30일 오후 8시24분쯤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보험금을 타내려 윤씨를 계곡물로 뛰어들게 해 살해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이들의 첫 재판은 이달 27일 열릴 예정이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