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투명하고 건전한 사업 실천’…강원랜드, ESG경영 선포


강원랜드는 투명하고 건전한 사업운영 실천 의지를 알리기 위해 20일 하이원 그랜드호텔에서 ‘2022 ESG 경영 비전 선포식(사진)’을 개최했다.

‘ESG 경영 비전 선포식’은 현재 운영 중인 ESG 사업소개, 이해관계자 및 ESG 부문별 전문가 제언, ESG 비전 체계 발표와 선언문 낭독 순으로 진행됐다.

ESG는 경영의 비재무적 요소인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를 뜻하는 단어다. 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친환경, 사회적 책임, 투명성이 확보돼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다.

강원랜드는 ESG 경영 선언문을 통해 친환경 리조트 선도기업(E), 함께 성장하는 기업(S), 신뢰받는 기업(G)을 골자로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무를 이행하고 지속 가능한 경영을 확산하겠다는 의지를 대․내외에 밝혔다.

이를 위해 리조트 내 폐갱내수 재사용, 동애등에를 이용한 음식쓰레기 재활용 등 친환경 선순환 리조트를 구현하기로 했다. 또한 넥스트 유니콘 프로젝트 등을 통한 유망기업 유치로 폐광지역 내 든든한 일자리도 창출한다. 투명한 지배구조 구축을 위한 이해관계자 소통 통로 확대와 청렴 문화 확산 캠페인 등을 지속해서 실천할 계획이다.

강원랜드는 선포식 행사에 앞서 ‘ESG 위원회’를 발족했다. ESG 위원회에서는 ESG 위원회 위원장 선임(안), ESG 경영 추진계획 2개 안건을 상정해 심의·의결했다. 이날 의결을 통해 박미옥 사외이사를 강원랜드 초대‘ESG 위원장’으로 선임했다.

강원랜드 ‘ESG 위원회’는 이사회 내 직속 기구로 상임이사 1명, 비상임 이사 3명으로 구성됐으며, ESG 부문별 외부 전문가 7명과 본부장급 내부 인사 4명이 참여하는 자문기구인 ‘ESG 추진위원회’와 함께 향후 강원랜드의 ESG 경영을 내실 있게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이삼걸 대표는 “폐광지역 경제 활성화라는 남다른 설립배경과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ESG 경영을 지속해서 실천해 왔다”며 “청렴과 공정의 가치를 실현하고, ESG 경영을 통한 신뢰 회복을 바탕으로 더 큰 가치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정선=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