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에 안철수 먼저 소개한 尹… ‘대학 인연’ 친근감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한·미 정상 만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안철수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를 가장 먼저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후보 측 관계자는 22일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안 후보를 제일 먼저 소개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21일 오후 7시 35분쯤부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만찬을 가졌다.

안 후보를 비롯해 박병석 국회의장, 한덕수 국무총리,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 폴 러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이 한·미 양국 정상과 같은 자리에 앉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의 고향인 펜실베이니아주에 있는 펜실베이니아대 대학원에서 안 후보가 수학했다는 사실을 듣고 크게 반가워했다고 한다.

안 후보는 펜실베이니아대 대학원에서 공학 및 기술경영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안 후보의 외동딸인 안설희 박사도 이 대학에서 학사와 석사학위를 받았다.

안 후보 측 관계자는 “바이든 대통령이 안 후보에게 ‘나도 그 대학 교수였다’고 이야기하며 친근감을 표시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017년 초 부통령에서 물러난 뒤 펜실베이니아대로부터 명예교수 지위를 받았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