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정복 인천 중구 제물포 르네상스 해양도시 조성

경제자유구역 지정 추진
재개발 재건축 활성화

유정복 국민의힘 인천시장 후보가 시장 재임 당시 인천항에서 브리핑을 듣고 있다. 캠프 제공

유정복 국민의힘 인천시장 선거 후보는 인천항 내항인 ‘제물포 르네상스’를 추진해 중구를 해양도시로 조성하고 GTX-D Y자와 GTX-E 노선을 신설해 교통의 요충으로 만들겠다고 22일 밝혔다.

유정복 후보는 인천의 심장인 ‘제물포(옛 인천항 내항 명칭) 르네상스 프로젝트’를 추진해 세계적인 항만도시(하버시티)를 꾸미는 중구 발전 공약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중장기적으로 인천항 내항 소유권 확보와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통해 전통과 역사성을 살린 항만도시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우선 비어있는 1·8부두를 대상으로 아쿠아리움, 친수공간, 문화창작공간 등을 조성하겠다는 구상이다.

내항 재개발을 기점으로 중·동구 일대에서 원주민 정착률을 높이는 도시재생사업과 재개발·재건축 사업을 활발하게 추진해 쾌적하고 활기찬 중‧동구로 탈바꿈시키겠자는 전략이다.

특히 영종도 주민들에 대해 영종대교과 인천대교 통행료를 무료화하는 공약을 제시했다. 또 영종도에 국립대학병원과 과학의 전당 유치해 정주 여건을 개선하는 공약도 반영했다. 중‧동구 해안 둘레길·자전거길 등을 만들고 북성포구∼월미도∼소월미도∼연안부두 연결사업을 해 시민들이 바다를 감상하고 즐기게 할 예정이다.

교통망 확충사업도 대대적으로 공약에 반영했다. GTX-D Y자와 GTX-E 노선 신설, 공항철도 급행화와 9호선 연결, 경강선 인천역까지 운행, 월미도∼영종도 제2공항철도 건설, 연안부두∼부평역 트램 신설 등을 추진해 중구가 인천은 물론 수도권으로 나아가는 기점이 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경인전철·경인고속도로(인천대로 포함) 지하화를 추진해 생활‧경제권을 통합하고 지상에 아이‧엄마‧청소년‧펫 등 모두가 행복한 공간을 꾸미고 청년 벤처타운‧청년 주택을 세우는 등 도심의 핵심기능 도시로 탈바꿈 시킨다는 구상도 밝혔다.

유정복 후보는 “중‧동구는 한국 근대화 출발지로 크게 번영했으나 도로가 좁고 주택 등이 오래돼 원도심이 됐다”며 “원도심 활성화와 도시재생사업을 꼭 추진해 누구나 이사오고 싶은 중‧동구를 만들 것” 이라고 다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