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청정계곡 도민환원’ 3년 차…유지관리 초점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지난 16일 가평천 용소폭포를 찾아 청정계곡 생활SOC 편의시설 유지관리 상황과 지역공동체 사업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청정계곡 도민환원 사업 3년 차를 맞는 올해는 유지관리에 초점을 두고 다양한 사업을 새롭게 도입해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경기도는 여름 성수기를 앞두고 지난 19일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청정계곡 도민환원 태스크포스(TF) 추진상황 점검 회의’를 개최하고 지속 가능한 청정계곡을 위해 도-시·군 협력체계를 논의했다.

이한규 행정2부지사 주재로 열린 이번 회의에는 시·군 부단체장 등 20여명이 참석해 청정계곡 내 불법행위 재발 방지, 여름 성수기 대비 청정계곡 관리계획 등 주요 사업 추진방안을 논의하고 건의 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우선 6월 2일부터 9월 30일까지 포천 백운계곡, 양주 장흥계곡, 가평 조종천 등 9개 시·군 13개 하천·계곡을 대상으로 도-시·군 합동점검을 벌인다.

6월 2일~7월 15일은 사전점검, 7월 16일~8월 31일은 집중점검, 9월 1일~9월 30일은 마무리 점검을 추진, 편의시설 유지관리 상태, 쓰레기·폐기물 무단투기·방치, 불법 시설물 무단 설치 등을 중점 살피게 된다.

또한 올해 6월부터 계곡 내 불법행위 발생 현장에서 신고인이 휴대전화로 QR코드를 인식하면 즉시 신고가 가능한 체계인 ‘QR코드 활용 청정계곡 불법행위 주민자율신고제’를 도입해 운영한다.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지난 19일 시·군 부단체장 등과 청정계곡 TF 추진상황 점검회의를 가졌다. 경기도 제공

이를 위해 QR코드 표식이 부착된 안내문, 현수막, 금속판 등을 도내 25개 시·군 251개 하천·계곡 내 민원 발생 우려 지역이나 시인성이 높은 곳을 중심으로 5월 말까지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아울러 13개 시·군 16개 청정계곡 일원에 친환경 산책로, 수변데크, 휴식공간, 화장실, 주차장 등 편의시설을 설치하는 ‘청정계곡 복원지역 생활SOC 편의시설 조성사업’의 마무리에 주력한다.

이중 가평 어비계곡 등 8곳은 이미 사업을 마쳐 운영 중이며, 동두천 탑동계곡 등 4곳은 행락철 시작 전 6월까지 마무리할 방침이다. 파주 광탄계곡 등 3곳은 올 연말, 남양주 청학천은 내년 말 준공할 계획이다. 특히 지역공동체의 지속 가능한 청정계곡 유지관리를 목적으로 하는 ‘청정계곡 플랫폼’ 사업을 올해 5개 시·군 7개 청정계곡에 신규 도입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청정계곡 산림지역 불법 시설물 정비 및 식생복원, 수질관리, 상권 활성화 및 관광 명소화, 식품위생 관리 등을 원활히 추진할 수 있도록 도-시·군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이한규 행정2부지사는 “올해 3년 차를 맞은 청정계곡 복원사업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만큼, 이제는 유지관리에 방점을 둬야 한다”면서 “지역주민들이 지속적·자발적으로 계곡을 관리할 수 있도록 지역공동체 중심의 정책과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