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응급 환자 발생” 방송에 달려간 의원…KTX 승객 살렸다

의사 출신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KTX 내서 발생한 응급환자
다른 소아과 의사들과 함께 응급처치 도와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뉴시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열차 안에서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60대 남성 승객의 응급처치와 병원 이송을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신 의원은 가정의학과 의사 출신이다.

신 의원은 지난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대전 선거대책위원회 회의 참여를 위해 이동하던 KTX 기차 안 ‘응급환자 발생, 의료진은 10호 칸으로 와주시길 바랍니다’라는 방송을 듣고 본능적으로 달려갔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 현장선거대책위원회 참석차 서울역에서 대전역으로 향하는 KTX를 탑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승객은 심근경색 환자였다. 신 의원은 “68세 남성이 왼쪽 가슴을 부여잡고 땀을 흘리며 힘들어하고 있었다”며 “전형적인 심근경색 환자의 모습으로, 막힌 혈관을 빠르게 뚫어야 생명을 구할 수 있는 ‘골든타임’을 요하는 긴급상황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다행히 부산 학술 대회 참석을 위해 해당 열차를 타고 가던 소아청소년과 의사들이 현장에 있었다. 신 의원은 “흉통을 지속해서 호소하는 환자에게 해줄 수 있는 처치가 별로 없었다”면서 “같이 계셨던 소아과 의사 선생님들의 제안으로 혈관확장제 구비 승객을 수소문해 NTG 설하정 1알을 복용시키고 간이 산소공급을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응급처치를 끝낸 신 의원은 119에 전화해 가까운 역이던 대전역에 구급차 대기 요청을 보냈고, 이후 인근 병원까지 동행했다. 신 의원은 “환자는 응급실로 들어갔고 심장혈관조영 및 스텐트 삽입을 위한 시술실로 이송했다”며 “증상 발생 이후 40분, 골든타임은 지켰구나. 환자는 살 수 있을 것이라는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고 전했다.

현재 이 남성은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환자의 보호자 측도 의원실에 감사 인사를 전해왔다고 의원실 관계자는 전했다.

신 의원은 “의사로서 오랜만에 응급환자와 응급의료현장을 몸소 체험했다”며 “그 경험을 바탕으로 다시 한번 우리나라 응급의료체계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고민하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응급환자가 생겨도 적극적인 노력에도 결과가 좋지 않으면 오히려 소송으로 돌아와 ‘착한 사마리아인’이 줄어드는 현상과 대중교통 시설에 혈압계와 같은 기본적인 응급 키트도 구비돼 있지 않은 현상, 여전히 응급실은 환자 의뢰에 비협조적인 의료 현장의 한계와 현실을 하나하나 법안과 예산으로 풀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신 의원은 특히 “응급상황에 함께해주신 소아과 전문의 선생님들께 감사의 말씀드린다”면서 “일상 속 24시간 응급상황에서 발 벗고 달려와 도움을 주시는 동료 의사분들이야말로 제가 알고 있는 의료계의 진짜 모습이다. 항상 말없이 현장을 지키시는 의료진들께 다시 한번 감사 말씀드린다”고 적었다.

신 의원은 명지병원 의대 가정의학과 교수 출신이다. 명지병원에서 코로나19 역학조사팀장을 맡았고, 대한의사협회에서 2014년부터 2년간 홍보이사 겸 대변인을 맡았다. 21대 총선 때 민주당 비례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에서 비례대표 공천 1번을 받아 당선됐다. 현재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을 맡고 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