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완주 결혼이주여성 검정고시 지원… 올해도 9명 전원 합격

2020년 학력취득지원사업 시작 … 첫해 9명, 지난해 11명 작은 소망 이뤄

지난 4월 실시된 검정고시 시험에 응시해 전원 합격한 9명의 결혼이주여성들이 합격증을 들고 사진을 찍고 있다. 완주군 제공.

전북 완주군이 결혼이주여성들을 돕기 위해 펼치고 있는 학력취득지원사업이 큰 성과를 얻고 있다.

완주군은 지난 4월9일 실시된 2022년 1차 검정고시에서 9명의 이주여성이 응시해 전원 합격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검정고시에는 초졸과정 2명, 중졸과정 4명, 고졸과정에 3명이 응시했다.

이들은 완주군의 학력취득지원사업을 통해 도움을 얻어 완주군가족센터에서 초졸 과정을 이수하고 중고졸 과정은 전문학원에서 수학했다. 초졸과정은 지난 2월부터 주2회 4시간, 중‧고졸과정은 주중 매일같이 4시간 이상을 학원 수업을 수강했다.

고졸과정에 합격한 채아름(캄보디아)씨는 “매일같이 반나절을 학원에서 보내고 집에서도 가족들의 배려 덕분에 공부에 집중했다”며 “초졸부터 시작했는데 배우면 배울수록 재밌고 이젠 대학 문을 두드려 볼까한다”고 말했다.

완주 결혼이주여성 검정고시반 수업 장면. 완주군 제공.

완주군의 학력취득지원사업은 2020년도부터시작됐다. 당시 결혼이주여성들이 박성일 완주군수와 면담을 통해 검정고시 지원을 건의하며 사업이 성사됐다.

이후 첫해 9명, 지난해 11명, 올해 9명까지 모두 29명이 검정고시 합격이라는 작은 꿈을 이뤘다. 초졸‧중졸 과정 합격자들은 다음 과정에도 도전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고졸과정에 합격한 장경미(중국)씨는 “아이 교육을 위해 엄마가 공부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자랑스러운 엄마가 된 것 같아 뿌듯하고 요양보호사를 통해 이젠 일하는 엄마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김정은 센터장은 “본국에서의 학력이 인정되지 않아 한국에서 초졸 과정부터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 학력을 취득하는 결혼이주여성들에게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며 “항상 도전하고 성취하며 다양한 취업의 기회가 주어질 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완주군 가족센터는 오는 8월 2차 검정고시를 대비한 학력취득지원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