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주시, 안강 두류공단 악취관리지역 지정·관리

경북 경주시 안강 두류공업지역 공장.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는 안강 두류공업지역의 민원과 환경개선을 위해 악취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관리한다.

시는 폐기물처리업체가 밀집한 안강 두류공단지역이 지난 12일 경북도로부터 악취관리지역으로 지정·고시됐다고 22일 밝혔다.

현재 두류공업지역 사업장 총 61곳 중 폐기물 처리업체 등 악취배출시설 업체는 44곳이다.

이 지역은 악취 민원해결을 위해 2013년 6월 단지 내 주민을 이주시키고 지속적인 계도·단속, 악취오염 조사, 행정처분 등을 하고 있지만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악취 민원은 2015년쯤부터 시작해 2018년 18건, 2019년 87건, 2020년 46건, 2021년 38건 등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번 악취관리지역 지정으로 입주 업체는 11월 11일까지 의무적으로 악취배출시설을 설치해야 한다. 또 악취방지시설은 내년 5월 11일까지 설치하지 않으면 사용중지 및 고발한다.

악취관리지역 지정 이전에는 위반시 1차 개선권고, 2차 조치명령, 3차 과태료 처분이었는데 앞으로는 1차·2차 개선명령, 3차 조업정지로 행정처분이 한층 더 강화된다.

시는 경북도와 악취실태조사 및 대기, 폐수, 악취 등 환경 분야 특별 지도점검, 주기적 악취검사를 한다. 또 지역 내 악취센서 4곳, 감시카메라 3곳, 환경감시원 2명을 상시배치 운영한다.

경주시 관계자는 “악취관리지역 지정·고시로 빠른 시일 내 업체 의무사항이 완료되도록 독려하고 악취 민원예방과 환경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