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팬데믹에 단절된 국제도시 네트워크 대구서 연결

국민DB

대구시가 팬데믹 때문에 끊겼던 국제도시 네트워크를 다시 연결한다. 대구에서 열리는 세계가스총회(23~27일)와 연계해 국제도시 대구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팬데믹 이후 세계 도시 간 지속 발전과 공동번영을 위해 ‘2022 대구국제우호도시포럼’(22~24일)을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행사는 코로나19로 잠시 중단된 자매·우호협력도시 간 교류 물꼬를 트기 위해 준비한 행사다. 미국 애틀랜타시, 일본 히로시마시, 중국 닝보시, 베트남 다낭시 등 10개국 23개 도시가 대구와 자매도시다. 중국 양저우시, 일본 고베시, 태국 방콕시 등 6개국 13개 도시는 우호협력도시다.

코로나19 상황이 나라마다 달라 온·오프라인을 병행해 행사를 진행한다. 오프라인 행사는 그랜드호텔, 엑스코 일원에서 진행된다. 베트남 다낭시 부시장, 페트코 드라가노프 불가리아 대사 등 주한 외교관 7명, 주한 외국 공무원 20여명 등은 직접 행사에 참여한다. 밀라노 시의장, 고베시장, 히로시마시장 등은 온라인으로 참석한다. 온·오프라인을 합치면 포럼에 참여하는 인원이 120여명에 이른다.

시는 이번 포럼에서 팬데믹을 넘어선 공동번영과 지속 가능한 도시발전을 주제로 한 ‘대구선언’을 채택해 도시 간 교류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방정부의 역할과 지속 가능 정책에 대한 다양한 논의도 진행된다.

대구선언은 코로나19로 촉발된 전 세계적인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기 위한 것이다. 초연결, 상호의존적 지구촌 시대에 필요한 평화, 경제, 기후변화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강조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020년 3월 세계보건기구가 코로나19 팬데믹을 선언하자 국제사회는 엄청난 충격에 빠졌고 유례 없는 어려움을 겪었다”며 “팬데믹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국경을 초월한 정보 공유와 범지구적 연대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