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金여사 조언에 ‘결혼 구두’ 신은 尹…바이든 “구두 더 닦을 걸”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전날(21일) 단독환담에서 윤 대통령의 오래된 ‘결혼식 구두’가 대화에 오르며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만들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2일 용산 청사 브리핑룸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와 같은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전날 행사에서 2012년 김건희 여사와의 결혼식 때 신었던 구두를 꺼내 신었다.

윤 대통령은 평소 굽이 없는 편한 신발을 선호한다. 20일 바이든 대통령과 처음 만난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 시찰 때도 굽이 없는 신발을 신었고, 지난 주말 깜짝 쇼핑 때도 굽이 없는 컴포트화를 구매했다.

그러나 한미정상회담과 환영 만찬의 격식 등을 고려해 김 여사가 윤 대통령에게 굽이 있는 구두를 신고 가라고 조언했다고 한다. 이에 윤 대통령이 오랫동안 신지 않던 결혼식 구두를 꺼낸 것이다.

이 관계자는 “바이든 대통령이 윤 대통령의 구두를 보더니 ‘대통령 구두가 너무 깨끗하다. 나도 구두를 더 닦을 걸 그랬다’고 했다”며 “이런 소소한 이야기가 어제 회담에서 많이 있어서 친근감 있게 잘 진행됐다”고 전했다.

또 관계자는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함께 일하는 데서 서로 “굉장히 멋진 파트너를 만난 것 같다”는 공감도 했다고 말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