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베르베르 ‘고양이 시리즈’ 완결편 ‘행성’… 고층 빌딩서 숨어 사는 인류 그려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신작 장편소설 '행성'

베스트셀러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신작 장편소설 ‘행성’(전 2권)이 국내 출간됐다. 고양이 바스테트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고양이’ ‘문명’에 이은 고양이 시리즈의 완결편이다.

베르베르는 개미나 고양이 같은 동물, 신이나 천사 같은 초월적 존재를 내세워 새로운 시각으로 인간 세상을 그려왔다. 이를 통해 ‘이 세상은 인간의 것만이 아니다’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베르베르는 ‘행성’에서 지상을 점령한 쥐들에게 쫓겨 고층 빌딩들에 숨어 살아가는 ‘공중 인류’를 등장시킨다. 전쟁과 테러, 감염병 때문에 세상은 황폐해지고 도시는 쓰레기와 쥐들로 뒤덮인다. 주인공 고양이 바스테트는 쥐들이 없는 세상을 찾아 뉴욕으로 향한다. 하지만 뉴욕 맨해튼 역시 쥐들이 지배하고 있고, 살아남은 4만명의 인간이 200여개의 고층 빌딩에서 숨어 살고 있다. 프리덤 타워에는 102개 인간 집단이 구성한 임시 내각이 존재한다. 내각 총회에서는 쥐를 없애기 위해 핵폭탄을 사용하자는 강경파가 대두하며 갈등이 심해진다. 바스테트는 103번째 대표 자격을 요구한다.

베르나르 베르베르. 열린책들 제공

코로나19가 한창이던 2020년 가을 프랑스에서 발표된 ‘행성’은 베르베르의 전작들에 비해 디스토피아적 성격이 강하다. 소설은 대멸망을 겪고도 교훈을 배우지 못하는 인간들의 모습을 그린다. 그들은 여전히 소통할 줄 모르고 강경론에 사로잡힌다. 작가는 인간들의 좌충우돌을 고양이 바스테트의 눈으로 바라보면서 경고를 보낸다. “우리가 지금의 삶의 방식을 바꾸지 못하는 한, 쥐가 아니더라도 다른 동물이 분명히 우리를 공격해 올 것입니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