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대통령 하나 바꿨는데 대한민국 국격이 바뀐 느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한미정상회담 일정을 마무리하고 일본으로 출국하는 가운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대통령 하나 바꿨는데 대한민국의 국격이 바뀌었다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경북 영천공설시장 현장 유세에서 “어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일본보다 먼저 한국에 와서 우리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하고 만찬을 했다”며 “저도 그 자리에 있었지만 정말 자랑스러웠다”며 이처럼 말했다.

이어 “집권 전부터, 인수위 시절부터 얼마나 더불어민주당이 윤 대통령을 괴롭혔느냐”며 “총리 인준도 겨우 하고, 청와대를 개방한다니 악담을 했다. 그런데 윤 대통령은 청와대를 개방했고 권력의 상징이던 청와대에서 오늘 KBS 열린음악회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이번 선거에서 윤석열정부는 자유와 공정, 상식을 이야기한다”며 “그래서 요즘 젊은 세대가 갈수록 우리 국민의힘과 윤석열정부에 대한 지지를 높여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우리 윤 대통령은 식언(食言)하지 않는 사람”이라며 “약속을 지키는 사람이다. 욕먹어도 할 이야기는 하겠다는 사람”이라고 추켜세웠다.

이 대표는 전날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 참석했다.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찍은 ‘셀카’를 올리며 “바이든 대통령님, 영광입니다(President Biden, it's an honor)”라고 썼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