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게 K-양궁’ 韓 안방서 남녀 개인·단체전 金

최미선·김우진 리커브 2관왕… 김윤희 컴파운드 女 2관왕

사진=연합뉴스

대한민국 양궁이 안방에서 열린 월드컵에서 세계 최강임을 또 한 번 입증했다.

한국 양궁 리커브 남녀대표팀은 22일 광주 광산구 광주여대 특설경기장에서 열린 2022 세계양궁연맹(WA) 양궁월드컵 2차 대회 남녀 개인·단체전에서 모두 1위에 오르며 혼성전을 제외한 4개 부문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최미선과 김우진은 각각 여자, 남자 개인전 및 단체전 2관왕에 올랐다.

이날 오전 단체전에서 남녀 나란히 금메달을 목에 걸며 기분 좋게 시작했다. 최미선 안산 이가현으로 구성된 여자 대표팀은 독일과의 결승에서 세트포인트 5대 1(55-55, 56-54, 57-53)로 승리했다.

최미선은 경기 후 “우리나라에서 열린 국제대회인 만큼 주최국 선수로서 더 긴장했다”면서도 “이게 바로 대한민국의 양궁이라는 것을 보여줄 수 있어서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광주여대가 모교인 안산은 “모교에서 경기가 열려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상대를 신경 안 쓰고 저희끼리 웃으며 임한 것이 승리의 이유”라고 말했다.

이어진 남자부에서는 김우진 이우석 김제덕이 이탈리아를 상대로 세트포인트 6대 0(59-53 58-57 57-51) 완승을 거뒀다. 첫 주자로 나선 김우진은 6발 중 5발을 10점에 명중시키며 에이스 노릇을 톡톡히 했고, 막내 김제덕은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파이팅”을 외치며 사기를 불어넣었다.

오후 개인전 결승에서는 남녀 모두 한국 선수 간 맞대결이 펼쳐지며 금·은 모두 한국이 획득했다. 여자부는 최미선과 이가현이 4강에서 대만 선수들을 꺾고 결승에서 만났다. 최미선이 첫 화살을 7점으로 쏘며 불안하게 시작해 첫 세트를 내줬지만, 2세트부터 안정감을 찾으며 전세를 역전시켰고 결국 세트포인트 6대 2(26-27 29-25 29-27 30-26)로 우승을 확정했다.

남자부에선 김우진과 이우석이 결승에서 맞붙었다. 두 선수는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2019년 월드컵 2차 대회에서도 개인전 결승에서 맞붙어 1승씩 나눠 가졌다. 이번 대회에선 김우진이 세트포인트 7대 1(29-25 30-30 29-27 29-28)로 이기며 웃었다.

한국은 앞선 컴파운드에서도 금메달 2개, 동메달 1개를 획득했다. 컴파운드는 리커브(표적경기 전통활)와 달리 기계식으로 확대렌즈 등이 있는 활이다. 김윤희가 스페인의 안드레아 무뇨스를 꺾고 개인전 우승을, 여자 대표팀이 에스토니아를 꺾고 단체전 우승을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이번 대회 금메달 10개 중 6개를 획득하며 명실상부 양궁 최강의 자리를 지켰다.

한편 안산은 이날 세계양궁연맹 2021년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다. 안산은 지난해 2020 도쿄올림픽 3관왕, 세계선수권 2관왕을 차지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