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의선의 광폭투자’… 현대차, 미국서 전기차·미래산업 총 105억 달러


현대자동차그룹은 미국의 로보틱스,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첨단산업에 2025년까지 50억 달러(약 6조3000억원)를 투자한다. 전기차·배터리 생산거점 구축에 투입하는 55억 달러(약 7조원)는 별도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 기간에 현대차그룹에서 내놓은 투자액은 105억 달러에 달한다.

현대차그룹이 미국에서 본격적인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나서는 걸 알리는 신호탄이다. 동시에 자동차 제조 기업에서 미래 모빌리티 기업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한다는 걸 공식화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22일 서울 용산구 하얏트 호텔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20분간 단독 면담했다. 이어 정 회장과 바이든 대통령은 야외수영장 폭포수 앞 단상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정 회장은 “다양한 기술 분야에서 미국 기업과 협업을 강화하기 위해 2025년까지 50억 달러의 추가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추가 투자 분야는 로보틱스, UAM,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인공지능(AI) 등이다. 방한 기간에 바이든 대통령과 단독으로 만나고 투자 발표까지 한 한국 기업인은 정 회장이 유일하다.

현대차그룹은 이미 미국 자율주행업체 앱티브와 ‘모셔널’을 합작 설립해 자율주행 상용화를 추진 중이다. 로봇 기업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인수했고, UAM 독립법인인 ‘슈퍼널’을 세워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미국의 소중한 고객에게 혁신적인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고, 세계 탄소중립 노력에도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회장의 발표 직후 바이든 대통령이 연단에 섰다. 그는 “미국을 선택한 것에 대해 감사하며 미국은 현대차를 실망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어 “현대차를 비롯해 미국에 투자하는 어떤 회사든 가장 숙련된 성실한 근로자와 협력하는 데 따른 큰 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차그룹은 전날 미국 조지아주 브라이언 카운티에 전기차 전용공장, 배터리셀 공장을 세우겠다고 발표했다. 2025년 상반기부터 연간 30만대의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이다. 새 공장이 가동되면 현대차그룹은 미국 현지 생산을 처음 시작한 앨라배마 공장(2005년) 이후 20년 만에 내연기관차가 아닌 전기차 만을 생산하는 완성차 공장을 갖추게 된다.

이용상 기자 sotong20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