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정감 높인 T1, 북미 대표 EG 꺾고 3승 신고

라이엇 게임즈 제공

한국 대표로 출전한 T1이 1승을 추가했다.

T1은 22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럼블 스테이지 셋째날 경기에서 북미 대표 이블 지니어스(EG)를 꺾었다.

이번 승리로 3승 2패가 된 T1은 3위에 자리했다. EG는 2승 3패로 4위 자리를 유지했다.

T1은 라인전에서의 우위를 마지막까지 깔끔하게 끌고가며 무난히 1승을 챙겼다.

라인전 단계에서 우위를 점한 T1은 대형 오브젝트를 챙기며 경기를 주도했다. 탑에서 갱플랭크를 고른 ‘제우스’ 최우제가 상대 탑라이너 그웬(임팩트)을 홀로 잡아내며 분위기를 띄웠다.

이후 T1은 미드에서 벌어진 합류전에서 대승을 거두며 골드 차이를 적잖게 벌렸다. 기세를 탄 T1은 높은 시야 장악력을 바탕으로 상대 팀의 계획을 사전에 차단했다. EG의 넥서스를 남아나지 못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