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기독교인 협력과 기도 강화해야”

한미수교140주년 기념감사예배 열려

한미수교140주년 기념감사예배가 22일 서울 종로구 새문안교회에서 열리고 있다. 신석현 포토그래퍼


한국과 미국의 정상회담이 21일 열린 가운데 양국 기독교인도 협력을 이어나가며 복음 전파라는 공동의 사명에 힘을 모아갈 것을 다짐했다. 한미수교140주년 한국기독교기념사업회(한미사·대표회장 이영훈 목사 등)가 22일 서울 종로구 새문안교회(이상학 목사)에서 기념감사예배를 드렸다. 감사예배는 1882년 진행된 조미수교통상조약의 의미를 되새기고 세계 선교를 위해 기도하는 자리였다.

설교를 맡은 류영모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은 “통상 조약은 이름 그대로 정치인들의 관점에서 자국의 경제적 이익과 정치적 영향력을 키우고자 함이 목적이었다. 그러나 하나님은 인간의 이기심마저 사용해 우리가 헤아릴 수 없는 복음의 역사를 행하고 계셨다”며 “한미수교 이후 선교사님들이 이 땅을 찾아 병원과 학교를 세우고 복음의 문을 열었으며 이를 통해 우리는 자주독립을 향한 열망이 싹텄고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선진과학에 대해 눈을 떴다”고 평가했다.

류영모 한교총 대표회장이 22일 서울 종로구 새문안교회에서 열린 한미수교140주년 기념감사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신석현 포토그래퍼


류 목사는 이어 “아직 우리나라에는 한반도 통일이라는 역사적 과제가 남아 있으며 미국이 이를 위해 애써주길 기대한다”며 “복의 근원이 된 우리나라도 자유민주국가 이룩과 선진 경제 번영이라는 열매를 세계에 나누라는 하나님의 명령을 감당해야 한다”고 권면했다.

김승욱 할렐루야교회 목사, 지형은 기성 총회장, 김원광 예장합신 총회장(왼쪽부터)이 22일 서울 종로구 새문안교회에서 열린 한미수교140주년 기념감사예배에서 공동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신석현 포토그래퍼


이날 한미 기독교인이 공동으로 작성한 선언문도 발표됐다. 김원광 예장합신 총회장과 지형은 기성 총회장, 김승욱 할렐루야교회 목사는 “한미 기독교는 아직도 복음이 자유롭게 전해지지 않고 있는 북한 동아시아 그리고 세계에 선교적 사명을 다하기 위해 협력하고 한반도의 복음적 평화통일과 동아시아 평화를 위해 이바지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프랭클린 그레이엄 빌리그레이엄전도협회 회장과 로버트 아더홀트 미국 앨라배마 연방하원의원, 아트 린슬리 국가조찬기도회 부회장 등 미국 기독교 인사들도 영상으로 축하 인사를 보냈다. 그래함 목사는 “한국교회와 우정과 연합이 견고한 것에 감사한다”며 “역사상 가장 어려운 시대를 복음을 전하는 기회로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교계 지도자들도 대거 참석해 한미수교의 의미를 강조했다. 소강석 새에덴교회 목사는 “한국과 미국이 경제 안보 기술 동맹을 넘어 복음의 동맹으로 웅비하게 해달라”고 대표 기도했으며 이철 기감 감독회장, 주승중 주안장로교회 목사, 고명진 기침 총회장은 각각 나라와 민족 한반도 복음 통일을 위해, 북한억류선교사 석방을 위해, 한미 기독교와 세계선교를 위해 특별기도했다. 한미사 대표회장인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는 참석자와 새문안교회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지난해 출범한 한미사는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 예장통합 예장합신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기독교대한감리회 기독교한국침례회 기독교대한성결교회 등 7개 교단이 참여하고 있으며 한·미 관계 발전 방향을 정립하고 아시아 복음화와 민주화, 평화를 위해 사역하고 있다.

박용미 기자 m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