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단독]尹대통령, 24일 용산에서 국회의장단 초청 만찬…‘협치’ 강조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6일 국회 '추경안 시정연설'을 위해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현관에 들어서며 박병석 국회의장과 악수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박병석 국회의장 등 국회의장단을 초대해 만찬을 갖는다. 윤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입법기관 수장을 집무실에 초청하는 자리다. 의회와의 협치 및 소통을 강조하는 행보의 일환이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22일 “윤 대통령이 박 국회의장, 정진석 김상희 국회부의장, 이춘석 국회 사무총장을 용산에 모셔 만찬을 하기로 했다”며 “전반기 국회를 이끄느라 고생하셨다는 차원에서 저녁을 대접하고, 새로 이사 온 대통령실도 좀 보여드리려는 취지”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박 국회의장의 임기가 29일 만료되는 만큼 제21대 국회 전반기를 의장으로서 이끌어준데 대한 감사의 메시지를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만찬에서 취임 후 국회를 ‘빌려’ 쓴 데에 감사의 말을 전할 것으로도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취임식을 가진 뒤, 국회 로텐더홀에서 경축연회를 진행했다.

이번 회동은 한덕수 총리 인준 통과를 위해 협조해준 것에 대한 답례의 성격도 있어 보인다. 각 부처 장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도 국회가 쉴 틈 없었던 만큼 만찬 자리에서 여러 격려와 덕담이 오갈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 차례 무산된 여야 지도부와의 회동은 6·1 지방선거 이후로 미뤄질 전망이다. 앞서 윤 대통령은 여야 지도부에게 지난 16일 국회 시정연설을 마치고 ‘김치찌개 만찬’을 하자고 제안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이를 거부하면서 회동은 불발됐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여야 지도부 회동은 지방선거가 끝마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강보현 기자 bob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