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주한’ 이주한 “오른, 쭉 좋은 픽 될 거 같다”

라이엇 게임즈 제공

PSG 탈론의 정글러 ‘주한’ 이주한이 챔피언 오른에 대해 좋은 평가를 내놓았다.

PSG는 23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럼블 스테이지 셋째날 경기에서 연승을 달리던 G2를 꺾었으나 T1에 패했다.

이날 이주한은 리 신, 비에고를 골라 협곡을 누볐다. 경기 후 화상으로 국민일보와 만난 이주한은 “G2를 잡았지만 아쉬움이 있다”고 하루를 총평했다. 챔피언 오른에 대해선 “쭉 좋은 픽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다음은 이주한과의 일문일답이다.

-오늘 1승 1패로 4강 가능성을 높였다. 하루를 총평한다면.
“하루로 보면 좋긴 하다. G2를 잡았다. 그럼에도 아쉬움은 있다.”

-아쉬움은 이후 T1전 때문일 거 같은데. 어떤 점에서 아쉬움이 큰지.
“한 번 밀리기 시작한 게 걷잡을 수 없게 됐다. 협곡의 전령을 빼앗긴 뒤 탑 타워가 쭉 밀렸다. 그때부터 흐름이 많이 안 좋아졌다.”

-경기 내내 승부를 거는 장면이 인상 깊었다. 바텀에선 킬을 내기도 했는데. 트리스타나-렐을 오늘 두 경기에서 모두 뽑아 준수한 활약을 했다. 이 조합에 장점이 있다고 보는지.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바텀에게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 저희 듀오가 자신있어 하는 픽이다. 실제로 성능 자체도 한방이 있는 조합이라 저도 좋다고 생각한다.”

-G2의 연승을 끊었다. 초반 골드 차이가 꽤 벌어졌음에도 오밀조밀한 팀 플레이로 무너뜨린 게 인상 깊다.
“준병이(미드라이너 ‘베이’)가 정말 잘해줬다. 적극적인 플레이를 잘했다. 제가 실수가 많았는데, 그걸 모두 커버해 줄 정도로 조합이 좋았고, 좋은 플레이가 나왔다. 경기 내내 자신감 있게 준병이가 주도적으로 말을 해줬다. 라인전도 잘해준 게 승리로 이어졌다.”

-챔피언 오른이 또 이겼다. 후반을 바라보는 오른에 대해 평가한다면.
“쭉 좋은 픽이 되지 않을까 싶다. 개인적으로 많이 좋은 거 같다.”

-이날 G2전 승리로 4강에 한걸음 다가선 인상이다. 2라운드에서 이블 지니어스(북미)와 외나무다리 승부가 예상되는데.
“EG전에서 최대한 집중하고, 긴장도 덜 하면서 제 플레이에 집중하면 승리에 가까워지지 않을까 싶다.”

-깜짝 픽으로 나올만한 챔피언을 예상한다면.
“지금 시점에서 안나온 거 중에는 별로 없을 거 같다. 다른 챔피언이 나올 확률이 정말 작다. 그래도 생각하자면 세주아니 정도. 남은 챔피언이 없을 때 세주아니가 앞라인을 잡아주는 역할을 해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마지막으로 국내 팬들에게 한 마디 한다면.
“저희 PSG 탈론을 응원해주시는 한국 팬들께 정말 감사하다.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