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손흥민이 해냈다…아시아 최초 EPL 득점왕 새 역사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멀티골 터트려
리버풀 살라와 23골 동률…공동 득점왕
유럽빅리그 아시아 최초…전무후무한 기록

손흥민이 노리치시티와의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골을 터트린 후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이 아시아 최초로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올랐다.

아시아인이 유럽 축구 5대 빅리그에서 득점왕에 오른 것은 사상 처음이다.

전 세계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한 프로축구 리그로 꼽히는 EPL에서 아시아인 득점왕이 나온 것은 사실상 전무후무한 기록으로 평가된다.

손흥민은 한국시간으로 23일 0시부터 진행된 노리치시티와의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멀티골을 터트렸다.

토트넘은 5-0으로 승리해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했다.

손흥민은 시즌 23골을 기록하면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EPL에서는 득점 수가 같으면 해당 선수들이 공동 득점왕에 오른다. EPL의 공동 득점왕은 이번이 5번째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에서 페널티킥 없이 순수 필드골로만 23골을 넣었다.

살라는 23골 중 5골을 페널티킥으로 넣었다는 점에서 손흥민의 기록이 더욱 가치를 발한다는 평가다.

드라마 같았던 득점왕 경쟁

손흥민이 득점왕에 오른 시즌 마지막 경기는 각본 없는 드라마 같았다.

손흥민은 이날 골키퍼와의 1대 1 찬스 등을 맞았지만 골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하지만 후반 25분 루카스 모라의 그림 같은 도움을 받아 추가골을 넣었다.

이후 후반 30분 손흥민은 ‘손흥민존’으로 불리는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환상적인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추가골을 기록했다.

득점왕 경쟁이 주는 압박감 속에서 놓쳤던 골 기회를 실력으로 만회한 순간이었다.

이 시점까지 손흥민은 득점왕 경쟁자 살라에 1골 앞서 있었다.

교체 투입된 살라는 후반에 골을 넣었고 추가골을 기록하지 못한 채 손흥민과 같은 23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치열한 득점왕 경쟁에서 시즌 마지막 경기에 멀티골을 기록해 득점왕을 일궈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