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손흥민 “EPL 득점왕, 어릴적 꿈 이뤄져…믿을 수 없다”

아시아인 역대 첫 EPL 득점왕

골든부츠 거머쥔 손흥민. AP연합뉴스

아시아 선수로는 역대 최초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타이틀을 거머쥔 ‘손세이셔널’ 손흥민(30·토트넘)이 “믿을 수 없다”며 감격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2골을 몰아치며 토트넘의 5대 0 대승에 힘을 보탰다.

멀티골로 리그 22·23호골을 잇달아 기록한 손흥민은 이날 울버햄프턴을 상대로 1골을 넣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3골)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득점왕 오른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경기 뒤 중계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득점왕은) 어릴 때부터 꿈꿔온 일인데 말 그대로 내 손 안에 있다”면서 “믿을 수가 없다. 지금 정말 감격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손흥민은 득점포를 가동하기 전 몇 차례 쉬운 득점 기회를 놓쳤다. 노리치 시티 골키퍼 팀 크룰의 선방에 여러 번 골이 무산됐다. 계속 슈팅이 막히자, 손흥민이 황당하다는 듯 웃는 모습이 중계 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득점왕 오른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은 “첫 골을 넣기 전 좋은 득점 기회를 놓쳐 정말 좌절감을 느꼈다”면서 “동료들에게 ‘쉬운 건 다 놓치고, 어려운 슈팅만 성공시킨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2-0으로 앞서나간 뒤 ‘단짝’ 해리 케인 등 동료들은 손흥민의 득점을 위해 애쓰는 모습이었다. 손흥민은 “동료들이 나를 정말 많이 도와줬다. 여러분도 그 모습을 봤을 것”이라고 고마워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