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옥중’ 김경수 “진실은 못 가둬”…盧 13주기에 띄운 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징역 2년형을 받은 김경수 전 경남지사. 뉴시스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부인 김정순씨가 “남편은 ‘사람은 가둘지언정 진실은 가둘 수 없다’고 굳게 믿고 있다”고 전했다.

김씨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를 하루 앞둔 22일 김 전 지사의 페이스북에 “오랜만에 여러분께 소식 전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김씨가 전한 김 전 지사의 메시지는 자신이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연루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고 수감 중이지만, 여론 조작과는 무관하다는 결백을 거듭 호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인 김 전 지사는 내년 5월 출소할 예정이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진가 장철영 제공, 뉴시스

김씨는 “노무현 대통령님이 유독 그리운 5월”이라면서 “남편이 대통령님을 생각하며 정호승 시인의 시 한 편을 보내와 소개해 드리고자 한다”며 정호승 시인의 ‘부치지 않은 편지’를 소개했다.

가수 김광석씨의 노래로도 익숙한 ‘부치지 않은 편지’는 정호승 시인이 1987년 1월에 일어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생각하며 쓴 시로 알려져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