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조국·최강욱 지키기? ‘더불어지키당’으로 바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 사진)과 최강욱 민주당 의원.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들에게 허위 인턴 경력 확인서를 써준 혐의로 2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은 최강욱 의원을 옹호하고 나선 데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지키자’가 민주당의 유일한 정치 어젠다”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1일 페이스북에 “조국 지키기, 문재인 지키기, 이재명 지키기, 최강욱 지키기”라며 “아예 당명을 ‘더불어지키당’으로 바꿔라. 애초에 지켜야 할 짓을 하지 말았어야지, 대체 뭣들 하는 짓이냐”고 일침을 가했다. 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도 이 글에 ‘좋아요’를 눌러 공감을 표했다.

진 전 교수는 전날에도 페이스북에 “짜증 난다. 너희들은 대통령이고, 도지사고, 시장이고, 장관이고, 의원이고 아예 하지를 마라. 그럼 애초에 지켜줄 일도 없지 않나. 괜히 공직을 맡아서 여러 사람 피곤하게 만든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폭보다 더하다. 적어도 그들은 잡히면 군말 없이 감옥에 가지 않나. 너희들 덕에 이 나라에선 그것도 미덕이 됐다. 조폭한테 좀 배워라”라고 일갈했다.

전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1부는 조 전 장관 아들의 법무법인 인턴 경력 확인서를 허위로 써준 혐의(업무방해)로 기소된 최 의원에 대한 항소심에서 1심 판결인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유지했다.

의원직 상실형에 해당하는 판결이 나오자, 일부 민주당 의원은 ‘정치 검찰의 공작으로부터 최 의원을 지켜주길 호소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법원의 판결을 존중한다 하더라도 그것이 의원직까지 잃을 만큼의 잘못인지 납득하기 어렵다”며 “정치검찰의 공작으로부터 최 의원을 지켜 달라”고 호소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