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지현에 먼저 인사한 바이든…“큰 정치인 되길” 덕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에 참석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에게 “큰 정치인이 됐으면 좋겠다”고 덕담을 건넨 것으로 22일 전해졌다.

민주당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한·미 정상회담을 마친 뒤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박 위원장에게 먼저 다가가 인사를 건넸다. 바이든 대통령은 박 위원장의 나이를 물었고, 박 위원장이 26세라고 답하자 매우 놀라며 “나도 30세 때 처음 상원의원이 됐다. 대통령이 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 야당 대표니까 더 큰 정치인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도 이런 덕담을 듣고 감사의 뜻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박 위원장 휴대전화로 함께 사진도 찍었다고 한다.

1942년생인 바이든 대통령은 만 29세이던 1972년 상원의원에 당선돼 이듬해부터 의정 활동을 시작했고, 78세이던 2020년 미국 대통령에 당선됐다. 역대 최고령 미국 대통령이다.

1996년생인 박 위원장은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 민주당에 합류했고, 대선 이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으로 발탁됐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한편 이날 만찬에는 올해 37세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참석했다.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바이든 대통령님, 영광입니다”라고 영어로 적고는 자신의 휴대전화로 둘이 함께 찍은 ‘셀카’를 올리기도 했다.

이 대표는 22일 경북 영천 유세 현장에서 “대통령 하나 바꿨는데 대한민국의 국격이 바뀌었다는 느낌이 든다”며 “바이든 대통령이 일본보다 먼저 한국에 와서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만찬도 했다. 저도 그 자리에 있었지만 정말 자랑스러웠다”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