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북미 이어 중동까지… ‘원숭이두창’ 이례적 확산

1996∼1997년 아프리카 콩고의 원숭이두창 환자. 로이터연합뉴스

중동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원숭이두창 감염자가 보고됐던 이스라엘에서 감염 의심 환자가 추가로 나왔다.

22일(현지시간) 와이넷(Ynet)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스라엘 보건부는 두 번째 원숭이두창 감염 의심 사례가 보고돼 정밀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의심 환자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는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나 채널12 방송에 따르면 의심 환자는 서유럽을 방문한 뒤 최근 이스라엘에 입국한 27세 남성 화물선 선원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현재 이스라엘 남부 아슈켈론의 바르질라이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상태는 양호한 편이라고 한다.

앞서 이스라엘에서는 서유럽 방문 이력이 있는 30세 남성이 지난 20일 원숭이두창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중동 내 첫 감염 보고 사례였다.

이스라엘 보건 당국은 이 두 건의 감염 및 의심 사례 이외에 다른 의심 사례가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스라엘 보건부 최고 행정책임자인 나흐만 아쉬 박사는 “이것은 또 다른 코로나바이러스가 아니다. 이러한 감염병은 때때로 확산할 때가 있다”며 “위험군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고려하고 있지만, 전체 인구를 대상으로 접종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스라엘 코로나19 방역 책임자인 살만 자르카 박사도 “원숭이두창은 코로나바이러스보다 증세가 가볍다. 기존 백신 또는 치료법으로 대응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1996∼1997년 아프리카 콩고의 원숭이두창 환자. 로이터연합뉴스

이날 오스트리아에서도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나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새벽 35세 남성이 원숭이두창 의심 증상으로 수도 빈의 한 병원에 격리됐으며,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에게는 발열과 얼굴 농포 등의 증세가 나타났다.

원숭이두창은 중앙아프리카와 서아프리카 일부 지역의 풍토병으로 알려져 왔지만 최근 유럽과 북미를 중심으로 세계 각지에서 감염 보고가 이어지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금까지 영국 내 20건을 포함해 유럽과 미국, 호주 등 12개국에서 92건의 감염, 28건의 감염 의심 사례가 보고됐다고 밝혔다.

원숭이두창에 걸리면 발열, 두통, 근육통, 임파선염, 피로감 등 증상이 나타난다. 통상 몇 주 안에 회복하지만, 중증으로 진행되는 경우도 있다. 치사율은 변종에 따라 1∼10% 수준이다. 일반적으로 호흡기를 통해 전파되지만, 성 접촉으로 인한 전파 가능성도 있다.

원숭이두창 예방을 위한 별도 백신은 없지만 유사한 감염병인 천연두 백신을 맞으면 85%가량 보호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