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날키운 성남, 다시 힘을”…이준석 “제정신아냐”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가 지난 21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야탑역에서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합동 유세를 하고 있다. 김동연 후보 캠프 제공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경기도 성남시에서 지원 유세를 하던 도중 “재기할 수 있게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제정신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위원장은 지난 21일 경기도 성남 분당구 수인분당선 야탑역 인근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등을 위한 지원 유세를 했다. 이 자리에서 이 위원장은 “여기가 저를 대한민국의 대통령 후보로 키워주신 성남 야탑역 맞죠? 여러분이 키워주셨고 인정해주셔서 경기도로 갔고, 경기도에서 키워주셔서 대한민국의 변화를 한번 해보려다가 일시적으로 좌절했지만 이제 다시 시작이죠?”라고 말했다.

그는 “분당구민들이 ‘나 성남 아니고 분당 살아’ 이렇게 말하던 성남을 ‘나 이제 성남 살아’라고 말할 수 있게 만들었지 않나. 그 성과를 인정받아서 대선 후보로 호명 받았다”면서 “우리 국민께서 성남, 경기도를 바꾸듯이 대한민국을 변화시키고, 세계의 자랑거리로 만들어 달라고 저에게 중책을 맡겼지만 저의 준비부족 때문에 과제를 수행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저의 부족함으로 너무 좋은 많은 후보가 위기를 겪고 있다. 대선 패배로 인해 민주당에 위기가 왔다”며 “책임은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져야 하기 때문에 이번에 다시 지지자들이 이재명이라고 하는 정치적 도구를 통해서 희망과 미래를 만들고자 했던 많은 분의 꿈을 절망으로, 나락으로 떨어뜨리지 않고 다시 모아서 출발할 수 있도록 (나왔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제가 모든 책임을, 무한 책임을 지기 위해서 총괄선대위원장도 맡았고 1인 2역, 3역을 그냥 수용했다”고도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 성남이 이재명을 키워주셨지 않나. 성남이 다시 이재명이 일어설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며 민주당 후보들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이를 두고 이준석 대표는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누차 말씀드리지만 이분 제정신이 아니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 위원장을 가리켜 ‘대장동이 최대 치적인 수내동 주민’이라고 칭하면서 “선거 25일 앞두고 자기 동네 버리고 계양구까지 이사 가서 출마한 뒤, 대장동이 있는 분당으로 지원유세 와서 성남에 대한 연고를 이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성남이 좋으면 분당갑에 출마 했어야 한다”며 “분당 버리고 계양으로 나가셨으면 계양 이야기하시라”고 꼬집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