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관절 치료 쓰이는 한약재 모과 “이유 있었네”

국내 연구진 연골 보호 기전 국제학술지 게재

연골 탄력·유연성 유지 성분 보호 효과

국민일보DB

퇴행성관절염 등 근골격계 질환 치료에 쓰이는 한약재 모과의 연골 보호 기전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규명됐다.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 여창환 연구원 연구팀은 실험을 통해 모과가 뼈와 뼈 사이 연골 구성 성분의 분해를 억제함으로써 연골세포를 보호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연구결과는 ‘국제분자과학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Molecular Sciences)’ 최신호에 실렸다.

연구팀은 먼저 퇴행성관절염과 같은 연골 소실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연골세포에 염증과 관련된 신호전달물질인 ‘염증성 사이토카인(IL-1β)’을 노출시켰다.
이어 연골의 유연성과 탄력성 유지 필수성분인 ‘프로테오글리칸(Proteoglycan)’과 ‘제2형 콜라겐(Col2a1)’의 발현량이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다. 이후 모과 추출물을 3가지 농도(12.5, 25, 50㎍/㎖)로 처리해 손상된 성분이 회복되는지 살펴봤다.

그 결과 모과 추출물에 농도 의존적으로 제2형 콜라겐과 프로테오글리칸의 발현량이 많아지며 연골 구조가 회복되는 양상을 보였다. 이러한 모과의 연골보호 작용 기전과 관련해 연구팀은 모과가 체내 신호전달체계(NF-kB)에서 염증물질 분비에 관여하는 p65 단백질 발현을 억제해 연골 주요 성분의 손상 및 분해를 막은 결과라고 해석했다.

연구팀은 또 모과의 항산화 효과도 확인했다. 연구에서 모과는 염증성 사이토카인으로 증가한 활성산소를 유의미하게 감소시켰다. 활성산소는 연골 퇴행의 주요 원인인 산화 노폐물로 퇴행성 관절염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염증성 사이토카인 노출 후 연골세포의 활성산소종 생성 정도(11.4%)가 노출 전(8.4%)보다 높은 것을 확인했다. 이어 모과 추출물을 처리한 결과 농도가 높을수록(12.5, 25, 50㎍/㎖) 활성산소종의 생성이 8.5%, 7.1%, 6.8%로 노출 전보다도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창환 연구원은 “이번 연구는 모과 추출물이 연골 보호에 작용하는 기전에 대한 실험이라 콕 집어서 어떤 성분이 효과에 영향을 미친다라고 얘기하기는 어렵고 모과 안에 든 미네랄, 유기산, 플라포노이드 성분이 복합적으로 연골에 이로운 효과를 내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실제로 모과 등이 들어간 자생숙지양근탕의 퇴행성관절염 치료 효과를 입증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며 “모과를 이용한 치료법이 향후 유효한 선택지로 고려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모과가 주요 한약재로 들어가는 자생숙지양근탕은 척추 주변의 인대와 근육을 튼튼하게 하는 효능으로 퇴행성 척추·관절 치료에 처방되고 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