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이게 바로 골든부트 회오리 감차다’…손흥민 23호골

23골 기록하며 21-22 시즌 EPL 득점왕

손흥민이 23일(현지시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노리치시티와의 경기에서 슈팅해 득점을 터뜨리고 있다. AP뉴시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아시아인 최초로 EPL 득점왕에 등극했다. 손흥민은 2021-2022 EPL 마지막 경기 노리치시티 전에서 두 골을 몰아쳤다. 이번 시즌 EPL 무대에서 총 35경기 23골 7도움을 기록하며 자신의 시즌 최다골 기록도 다시 썼다.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2일(현지시간)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최종 38라운드 경기 종료 직후 '골든 부트'(득점왕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21-2022 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 선발 출전했다. 그는 데얀 클루셉스키의 멀티골과 해리 케인의 득점으로 팀이 3-0으로 앞서던 후반 25분, 루카스 모우라의 도움을 받아 추가골을 득점했다.

득점왕을 향한 의지를 드러내듯 매섭게 공격을 이어가던 손흥민은 후반 30분 페널티박스 왼쪽 모서리 부근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또 한 번 골망을 흔들었다. 이 득점을 마지막으로 팀은 5대 0 대승을 거뒀다.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2일(현지시간)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최종 38라운드 경기 종료 직후 '골든 부트'(득점왕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손흥민과 득점왕 경쟁을 펼치던 리버풀 공격수 모하메드 살라도 동시에 열린 울버햄프턴전에서 후반 13분 교체 투입돼 1-1 상황이던 후반 13분 득점에 성공했다. 손흥민과 살라는 23골로 올 시즌 EPL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EPL에서는 득점 수가 같으면 출전 시간 등 다른 기록을 따지지 않고 해당 선수들이 공동 득점왕에 오른다. EPL에서 공동 득점왕이 나온 것은 이번이 5번째다.

살라는 이번 시즌 팀의 페널티킥 전담 키커로 활약하며 페널티킥으로 5골을 득점했다. 반면 토트넘의 페널티킥 전담 키커는 손흥민이 아닌 케인이다. 공동 득점왕에 올랐지만 23골 모두 필드골이라는 점에서 손흥민 득점의 순도가 더 높다는 평가가 나온다.

경기 직후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공식 인터뷰에서 “유럽 챔피언스리그(UCL)에 진출하기 전 손흥민의 득점왕을 도울 기회가 와서 매우 행복하다”며 “그는 2골을 넣었고 덕분에 우리도 많은 골을 넣고 이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오늘 두 가지 목표를 다 이뤘다. 팀이 UCL에 진출하고 손흥민이 골든 부트를 차지할 수 있어서 매우 좋았다”고 웃어 보였다.

해리 케인이 23일(한국시간) 경기가 끝난 뒤 '골든 부츠'를 들고 손흥민의 득점왕을 축하하고 있다. 케인 인스타그램 캡처.

손흥민과 이번 시즌까지 41골을 합작하며 EPL 통산 최다 합작골을 기록한 ‘영혼의 파트너’ 케인도 축하를 건넸다. 그는 경기가 끝난 뒤 인스타그램에 득점왕을 상징하는 ‘골든 부트’를 함께 들어 올리는 사진을 게시하면서 “축하한다. 득점왕을 차지할 자격이 충분하다. 이번 시즌 다른 클래스를 보여줬다”고 썼다.

토트넘 구단은 공식 한국 SNS 채널에 손흥민 득점 영상을 게시했다. 현지 팬들은 “손흥민은 아시아를 넘어 세계 최고의 공격수다” “이번 시즌 최고의 활약을 보여줬다” “손흥민은 영웅이다” “매 시즌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고 있다”며 환호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