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이천시 소재 골프의류 물류센터에서 큰 불이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다행히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40분쯤 이천시 마장면 이평리 크리스 F&C 물류센터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오전 11시56분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 펌프차 등 장비 45대와 소방관 100여명을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화재가 난 물류센터는 지상 4층, 연면적 1만4600여㎡ 규모로 내부에는 골프의류 300만점이 보관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화재 원인과 최초 발화 지점은 알려지지 않았다.

화재 직후 근무자 134명은 안전하게 대피해 현재까지 확인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 관계자는 “화재 진압 과정에서의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개인 안전장비 착용을 철저히 하고 무리한 진입을 금지한다”면서 “물류센터 내 의류가 많아 완진까지 시간이 다소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진화작업을 마치는 대로 인명 검색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천=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