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가 흐르자 ‘경례’한 尹대통령…대통령실 “존중의 표시”

21일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 바이든 대통령 인스타그램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1일 한미정상회담 환영 만찬에서 미국 국가가 연주될 당시 가슴에 손을 얹은 것과 관련해 논란이 일자 대통령실은 “의전상 결례라고 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23일 언론 공지를 통해 “상대 국가를 연주할 때 가슴에 손을 올리는 것은 상대국에 대한 존중 표시로, 의전상 결례라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의전을 철저히 준수하는 군(軍) 행사의 경우 양국 국가 연주 시 전 과정에서 경례를 유지한다”며 “행정안전부 ‘대한민국국기법’과 정부 의전편람을 보더라도 상대방 국가 연주 시 예를 표하는 데 대한 어떤 제한 규정도 없다”고 강조했다.

2017년 11월 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 연합뉴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인스타그램에 환영 만찬 사진이 올라오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의전상 결례인지를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미국 국가가 연주되는 순서에 박병석 국회의장 등 한국 측 참석자들이 차렷 자세로 있었던 반면,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가슴에 손을 얹고 있었기 때문이다.

2017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방한해 영빈관 만찬에 참석했을 당시 사진과 비교하는 온라인 게시물들이 올라오기도 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차렷 자세로 있고,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측 참석자들만 경례를 했기 때문이다.

현재 대한민국국기법 시행령에는 국기에 대한 경례 방법이 규정돼있으나 외국 국기나 국가에 대한 규정은 별도로 없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