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미도 놀이기구 타던 초등생 3m 높이서 추락, 부상

경찰 “사고경위 조사중”

월미도 테마파크에 있는 놀이기구 '슈퍼점프'. 월미테마파크 홈페이지

인천 월미도의 한 테마파크에서 초등학생이 놀이기구를 타던 중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3일 인천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58분쯤 인천시 중구 북성동 월미테마파크에 있는 놀이기구 ‘슈퍼점프’를 타던 12살 A군이 2∼3m 높이에서 지상으로 떨어졌다.

슈퍼점프는 문어발 형태로 된 놀이기구로, 탑승석이 위 아래로 움직이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각 탑승석은 두 명씩 탈 수 있는데, A군은 누나와 함께 탔던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이날 사고로 팔 등을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군의 안전바가 제대로 착용됐었는지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