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덕수 “盧, 일생 대화·타협 추구…협치 기록 쌓아야”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은 민주주의가 잘되기 위해 대화, 타협, 상생 등이 잘돼야 한다는 생각으로 일생을 그렇게 행동하신 분”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뒤 취재진과 만나 “노 전 대통령께서는 대화하고 타협해 국민을 위한 해결책을 만들어 낼 수 있어야 성숙한 민주주의라고 하셨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하지만 아직 우리가 성숙한 민주주의가 됐다고 말하기에는 좀 어렵지 않겠는가”라면서 “우리가 제도적으로 민주주의를 가지고 있다는 게 중요한 건 아니다. 앞으로 정치인이나 국민이나, 또 정부나, 언론이나 다 그런 쪽(타협)에 역점을 두고 성숙한 민주주의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그러면서 “(협치는) 너무 큰 것에서부터 출발하는 것보다는 생각이 접근돼 있는 것부터 하는 게 좋겠다”며 “국정은 시간의 축적이다. 협치의 기록이 좀 쌓여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선거 과정에서 공통의 공약 같은 것들도 들여다보고 공동 발의, 입법도 하고 (여야) 서로가 기여와 인정을 쌓아 협력하는 과정들이 있어야 한다”며 “협력하는 게 더 나은 결과를 가져오는구나, 그런 기록을 쌓아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 총리는 ‘윤석열 대통령의 별도 메시지가 있었나’는 질문에는 “권양숙 여사에게 각별한 위로와 건강을 잘 살피시라는 뜻을 전해달라고 하셨다. 또 우리 노 전 대통령의 서거는 우리나라 정치 역사상 굉장히 안타까운 일이었다는 말씀도 전해달라고 했다”고 답했다.

이어 “권 여사께서도 국정이 잘 돼서 나라가 더 발전하고, 국민도 좀 더 행복한 나라가 됐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제게 전하셨다”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노무현정부에서 국무조정실장,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국무총리를 지냈다.

그는 앞서 이날 윤석열정부 초대 총리로 취임하면서 “무엇보다 국민 통합과 협치에 앞장서겠다. 협치를 통해 야당을 국정 운영의 동반자로 존중하겠다”는 취임사로 협치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