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미향, “위안부 할머니 이용” 발언한 김은혜 ‘명예훼손’ 고소

윤 의원 “지난 2년 의혹은 허위로 판명되고 있어”

윤미향 무소속 국회의원의 '정의기억연대 사건' 사기 등 혐의 5차 공판 출석 모습. 뉴시스

무소속 윤미향 의원이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를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했다. 윤 의원은 김 후보의 “위안부 할머니를 이용한 사익을 추구했다”는 발언을 문제 삼았다.

윤 의원 측은 23일 김 후보에 대한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경기남부경찰청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윤 의원 측은 김 후보가 지난 16일 서울시 중구에서 열린 ‘김은혜 후보 초청 편집인협회 월례 포럼’에서 “그동안 여성가족부는 ‘여당가족부’로 불릴 만큼 소임을 다하지 못했다”며 “특히 위안부 할머니를 이용한 윤미향 의원의 사익추구 등에 있어 제역할을 못 했다”는 발언이 본인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윤 의원 측은 “윤미향에 대한 지난 2년간의 무차별적 의혹 제기는 허위로 판명되고 있다”며 “김 후보는 언론인이자 국회의원 출신으로 이를 모를 수 없는 위치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 대변인을 역임하고 지자체장 선거에 입후보한 인사로서 타인의 명예훼손에 대해 신중을 기해야 할 사회적 책임이 있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 측은 “김 후보가 언론인들을 대상으로 일방적인 허위 주장을 유포했다는 점이 더욱 악의적”이라며 “언론인에 의한 왜곡된 정보의 확산을 묵과할 수 없어 고소를 하게 됐다”며 고소 배경을 설명했다.

김민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