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종섭 국방장관 “사드 정상화는 당연…빠르게 추진예정”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경북 성주의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정상화를 빠르게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23일 기자들과 만나 “사드 기지 정상화는 당연히 했어야 하는 것인데 지금까지 잘 못했으니 더 빠른 시기 내에 하겠다”며 “일정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사드 기지 정상화 방안이 어려워서 안 한 건 아니지 않으냐”며 “별로 어려울 것이 없다. 결심하기 어려운 것 없다”고 덧붙였다. 이는 전임 문재인정부를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방부는 지난 20일에도 “사드 기지 정상화와 관련해 환경 영향 평가, 상시 지상 접근권 보장, 부지 공여 등을 관련 법령과 절차에 따라 검토해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성주 사드 기지는 2017년 4월 배치 후 현재까지 임시 배치 상태다. 미국은 우리 정부에 정상화를 지속해서 요구중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성주 기지에 대한 일반환경영향평가를 완료하고 주한미군 임무 수행 여건 보장을 위해 기지 정상화 공약을 내건 바 있다.

현재 사드 기지에는 한미 장병 생활관 리모델링 공사가 진행 중이다.

황서량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