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 판매점서 자동으로 1등 2명…로또 1016회 1등 화제

복권방의 모습. 기사 내용과 무관한 이미지, 뉴시스

지난 21일 진행된 1016회 로또 복권 추첨에서 총 11명의 1등 당첨자가 나왔다. 그런데 1등 배출점은 10곳이었다. 한 판매점에서 2명의 당첨자가 나왔기 때문이다.

한 판매점에서 여러 명의 당첨자가 나오는 건 드문 일이긴 하지만 이 같은 사례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지난 2018년 817회 로또 1등 당첨자 9명 중 5명은 서울 성북구의 한 판매점에서 배출됐다. 지난 2월 1003회 로또 1등 당첨자 중에서도 5명이 경기 동두천시의 한 판매점에서 로또를 구매했다.

다만 이들은 모두 ‘수동 방식’으로 복권을 구매했다. 이 때문에 사실상 한 사람이 여러 장의 복권을 구매한 것으로 추측됐다.

로또 복권은 구매자가 직접 6개의 숫자를 선택하는 수동 방식과 기계과 무작위로 숫자를 선택하는 자동 방식으로 나뉜다. 수동 방식을 선택하는 이들은 같은 숫자로 여러 장을 구매하는 경우가 많아 복수 당첨 확률도 비교적 높다.

1016회 1등 배출점이 눈길이 끈 이유는 구매 방식이 ‘자동 방식’이었기 때문이다. 기계가 랜덤으로 뽑아준 6개의 숫자가 1등 당첨 번호였고, 한 판매점에서 일주일 동안 이런 경우가 두 번 나왔다는 뜻이다.

이 지역에서 20여년간 해당 판매점을 운영해온 점주 역시 처음 겪는 일이라며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최근 이 곳을 찾는 손님들 사이에서는 부쩍 자동으로 복권을 구입하는 경우가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