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부산 엘시티 사업, 내가 했으면 3000억 남겼을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3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 쥬디스태화 앞에서 변성완 부산시장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23일 부산 유세에서 부산의 대표적인 토건 비리 사건인 엘시티(LCT) 사건을 언급하며 “저한테 시켰으면 3000억원을 남겼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부산 서면 전포역 앞에서 열린 변성완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지원 유세에서 “부산 엘시티 개발사업 관련해서 그게 부산도시공사가 가지고 있던 시유지를 싸게 줬다는 소문이 있다”며 “기반시설도 지원해줬는데 회수한 게 하나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만약에 나한테 부산시장을 시켰으면 엘시티 제가 이렇게 했을 것”이라며 “부산시가 1억만 낼 테니 너희(민간사업자)가 필요한 돈 다 내, 그다음에 시에 3000억원만 주고 다 가지라고 했으면 아마 부지기수로 사업자가 몰려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부산 개발에서 생긴 이익의 상당 부분을 환수하면 여러분 지금 말씀하시는 청년 기본소득, 경로당 무료급식, 영유아 무료 진료비 등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할 수 있다”며 변 후보자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