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정숙, 盧 추도식 ‘어깨춤’ 논란? 권양숙·유시민도…[영상]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가수 강산에씨의 노래에 호응하고 있다. 경남MBC 유튜브 캡처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어깨춤’을 추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를 두고 온라인상에서는 의견이 나뉘고 있다. 김 여사의 행동이 적절하지 못했다는 비판도 있지만, 추도식이 축제같은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는 만큼 비판받을 행동이 아니라는 의견이 나온다.

김정숙 여사가 가수 강산에씨 노래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이 시작되기 전 눈을 감고 있다. 경남MBC 유튜브 캡처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는 야권 인사들이 총집결했다. 문 전 대통령과 김 여사는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를 모시고 추도식장에 들어섰다.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모습도 보였다.

권양숙 여사와 김정숙 여사가 가수 강산에씨의 노래에 호응하고 있다. 경남MBC 유튜브 캡처

문 전 대통령이 임기를 마치고 5년 만에 참석하는 자리였던 만큼 참석자들은 웃는 얼굴로 인사를 나눴다. 추모를 온 시민들도 노란색, 하늘색 풍선을 흔들며 비교적 밝은 분위기 속에서 노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권양숙 여사와 김정숙 여사, 추도식에 참석한 시민들이 가수 강산에씨의 공연을 감상하고 있다. 경남MBC 유튜브 캡처

실제 가수 강산에씨가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올라가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을 부를 때 박수를 치거나 가벼운 몸짓으로 호응하는 참석자들의 모습이 포착됐다. 유시민 전 이사장도 노래에 맞춰 몸을 가볍게 흔들었다. 권양숙 여사도 박수를 치며 호응했다.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가수 강산에씨의 추모 공연에 가벼운 몸짓으로 호응하고 있다. 경남MBC 유튜브 캡처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서 눈물을 닦고 있다. 공동취재단

앞서 강산에씨의 노래가 시작되기 전 눈을 감고 깊게 숨을 들이쉬는 김 여사의 모습이 영상에 담겼다. 또 추도식 도중 눈물을 흘리는 사진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