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나 빼고 술 마셔”…강남서 ‘묻지마 흉기 난동’ 30대女

TV조선 보도화면 캡처

한밤중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흉기를 휘두르며 ‘묻지마 난동’을 부린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3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특수상해미수 혐의를 받는 30대 여성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TV조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1일 밤 12시쯤 강남구 역삼동의 한 공원에서 술을 마시던 여성 10여명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일면식이 없던 피해자들에게 “왜 나만 빼고 술을 마시냐”고 말하며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 일행 중 일부가 A씨를 제지하는 과정에서 경상을 입었지만, 흉기로 인해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A씨 체내에서 마약 성분은 검출되지 않았다고 한다. 경찰은 A씨를 특수상해미수 혐의로 입건하고, 구체적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참고인 조사를 통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한 뒤 A씨를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