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동구 아파트서 엄마, 발달장애 6세 아들과 극단선택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여성이 발달장애를 앓던 6세 아들과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40분쯤 성동구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40대 A씨와 6세 아들이 추락한 채 발견됐다.

경비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이 모자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두 사람은 모두 숨졌다.

당시 함께 살던 다른 가족은 외출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부모가 발달장애를 앓는 자녀와 함께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건이 잇달아 발생하면서 장애 가정에 대한 사회적 지원이 절실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지난해 2월에는 50대 여성이 발달장애를 앓는 딸과 함께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뒤 홀로 숨지는 사건이 있었다. 최근에도 경기도 시흥에서 발달장애 20대 딸을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모친이 재판에 넘겨지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