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음악회 본 尹대통령 부부…靑 내부서 ‘찰칵’ [포착]

청와대 본관에서 기념 촬영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아내 김건희 여사.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윤석열정부 출범 후 개방한 청와대에서 27년 만에 ‘열린음악회’가 개최된 가운데 공연 당일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청와대 본관에 선 모습이 공개됐다.

김건희 여사의 팬클럽 ‘건희사랑’(건사랑) 회장인 강신업 변호사는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22일 윤 대통령과 김 여사가 KBS 열린음악회 참석차 청와대를 방문한 당시 찍은 사진 모음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윤 대통령과 김 여사가 청와대에 방문한 모습을 비롯해 본관 계단에서 어린이합창단, 청소년합창단 등 열린음악회 출연진과 기념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등이 담겼다.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윤 대통령은 남색 스트라이프 셔츠에 흰색 재킷, 김 여사는 노란색 체크무늬 재킷을 입었다. 특히 윤 대통령이 입은 셔츠는 지난해 대선 출마 선언 후 개설한 페이스북 계정 프로필 사진 속 셔츠와 동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변호사는 각각의 사진에 “청와대 개방 기념 열린음악회에서 어린이들과 청와대 본관에 선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청와대 개방 기념 열린음악회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등 짧은 설명을 덧붙이며 ‘원본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윤 대통령과 김 여사가 참석한 열린음악회는 지난 22일 청와대 본관 대정원 야외무대에서 열렸다. 윤 대통령 내외는 시민들과 객석에 모여 앉아 무대를 관람했다.

생중계로 진행된 열린음악회가 끝날 때쯤 윤 대통령 내외는 진행자의 요청에 잠시 일어서서 관객들에게 고개 숙여 인사했다. 마이크를 잡은 윤 대통령은 “5월의 멋진 날 밤에 이런 아름다운 음악을 같이 듣게 돼서 저도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 공간은 잘 조성된 아주 멋진 공원이고, 문화재”라며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의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연이 끝난 뒤 윤 대통령은 주변 관객들과 인사하며 퇴장했다. 김 여사는 한걸음가량 뒤에서 윤 대통령을 따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