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긴급회견 “잘못했다…민주당에 한번만 기회를”

“팬덤정당 아닌 대중정당 만들겠다…내로남불 오명 벗을 것”
“염치 없지만 부탁” 지방선거 지지 읍소
당내 강경파 비판에 정면돌파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우리 편 잘못에 더 엄격한 민주당이 되겠다. 내로남불 오명을 벗고, 온정주의와 타협하지 않겠다”며 “이번 지방선거에 기회를 주신다면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꿔나가겠다”고 약속했다.

6·1 지방선거 판세가 불리하다는 여론조사가 잇달아 공개되며 당내 위기감이 커지자 당 쇄신을 내걸며 읍소전략으로 중도층과 지지층 결집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요즘 전국을 돌며 유세를 다니고 있다. 시민들의 격려도 많았지만 ‘민주당이 왜 처절하게 반성하지 않느냐’는 질책도 많았다”며 “정말 면목이 없고 정말 많이 잘못했다. 백번이고 천번이고 더 사과드리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박 위원장은 사과회견 시점이 ‘왜 지방선거 직전이냐’는 질문에는 “대선 이후로 사과를 여러 번 드렸지만 국민 마음에 절실히 와닿지 못한 것 같다”며 “앞으로도 국민이 됐다고 하실 때까지 사과와 반성이 계속돼야 한다. 다만 대선이 끝나고 지방선거가 바로 있었다는 점을 고려해 달라”고 말했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에서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 위원장은 당내 성 비위 사건에 대한 강경 대응 입장을 내놓은 이후 일부 의원과 강성 지지층이 자신에게 비난을 쏟아낸 것에도 정면 돌파 의지를 밝혔다.

그는 “다른 의견을 ‘내부총질’이라 비난하는 세력에 굴복해선 안 된다”며 “다양한 의견을 포용하는 민주당이 돼야 제대로 개혁하고 온전히 혁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맹목적인 지지에 갇히지 않겠다. 대중에게 집중하는 민주당을 만들겠다”며 “우리 편의 큰 잘못은 감싸고 상대편 작은 잘못은 비난하는 잘못된 정치 문화를 바꾸겠다. 민주당을 팬덤 정당이 아니라 대중 정당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떨리는 목소리로 회견문을 읽었다. 여러 차례 입술을 깨물기도 했고, 울컥한 듯 말을 멈추거나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박 위원장은 “민주주의에 가슴 뛰던 민주당의 모습으로 돌아가겠다. 국민 여러분, 민주당 후보들에게 이번이 마지막이란 생각으로 딱 한 번만 더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아무리 힘들고 외로워도 상식과 국민을 믿고 꿋꿋하게 전진하겠다”며 “저 박지현이 더 깊은 민주주의 더 넓은 평등을 위해 타오르는 불꽃이 되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