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개월 아기 폭행한 20대…아기 아빠 맞고소 왜?[영상]

YTN 보도화면 캡처

갓 돌 지난 아기가 20대 남성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아기는 폭행으로 뇌진탕 진단을 받았지만 가해자 측은 아기 아빠를 맞고소했다.

24일 YTN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경기 김포시의 한 식당에서 14개월 된 아기가 갑작스레 다가온 20대 남성에 의해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

당시 피해자 가족은 자녀 둘과 함께 식당에서 식사하는 중이었다. 그때 다가온 남성 A씨는 아기가 앉아 있던 의자를 붙잡더니 뒤로 확 넘어뜨려 버리고 지나간다. 옆에서 밥을 먹고 있던 아기 엄마는 아기 의자에 황급히 손을 뻗어 잡아보려 하지만 아기는 그대로 뒤로 넘어진다.

아기 엄마는 “우당탕 소리가 들려서 옆을 보니까 아기 의자가 뒤로 넘어가 있었다”며 “아기는 바닥에 나뒹굴어서 자지러지게 울었다”고 YTN에 말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아기 엄마가 바닥에 내동댕이쳐진 아기를 안아 올리고 아기 아빠 B씨는 A씨를 쫓아가는 모습까지 포착됐다.

YTN 보도화면 캡처

아기는 뇌진탕 3주 진단을 받았다. 사고 충격으로 종종 자다가 한 번씩 깨서 비명을 지르는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가해자인 A씨 부모는 자기 아들이 정신질환을 앓고 있다며 선처를 부탁했다. 하지만 피해자 가족은 아기의 상태를 고려해 A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A씨 측이 B씨를 맞고소해 B씨가 피의자로 입건되는 일이 벌어졌다.

사건 당일 A씨를 따라간 B씨가 A씨의 뒤통수를 두 차례 때린 것이 화근이었다. B씨는 정당방위였다고 호소했지만 사건이 종료된 이후 가해자를 때린 행위였기 때문에 폭행 혐의를 피할 수 없었다. 전문가 역시 가해자에게 책임을 묻고자 했다면 폭행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항의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A씨 부모는 A씨가 양극성 장애로 치료를 받다가 퇴원한 지 얼마 안 된 상황에서 이런 일이 일어났다며 B씨의 폭행으로 A씨의 상태가 악화해 경찰에 고발하게 됐다고 밝혔다.

현재 B씨는 검찰에 송치됐고 직장 징계위원회에도 회부될 처지에 놓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