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가슴에 손’ 해명에… 김어준 “엉터리, 화가 난다”

방송인 김어준씨. 유튜브 'TBS 시민의 방송' 화면 캡처

방송인 김어준씨가 윤석열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 환영 만찬에서 미국 국가가 연주될 당시 가슴에 손을 얹은 것과 관련해 “대통령실은 그냥 ‘실수했다’고 (해명을) 1절만 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김씨는 24일 자신이 진행하는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윤 대통령이) 처음 참석하는 외교 행사라 어떻게 하는지 몰라서 그랬겠거니 하고 그냥 언급 없이 넘어가려고 했다. 하지만 대통령실 해명을 보고 기분이 나빠서 한마디 해야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각자 자국 국가 연주 시 경례하는 건데 따로 규정을 둘게 뭐가 있겠나. ‘경례하지 마시오’라고 쓸 이유는 없다”면서 “누가 알려줘야 하나. 누가 가르쳐줘서 아는 게 아니라 다들 그냥 아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축구 한·일전 때 우리 선수들은 일본 기미가요가 나올 때 가슴에 손을 얹지 않는다”라며 “축구 행사든 외교 행사든 정상회담이든 다 마찬가지로 상대 국가 나올 때 그냥 가만히 서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씨는 “대통령실이 ‘의전편람에 어떠한 제한 규정이 없다’고 했다면 궁색하지만 여기까지는 못 본 척하고 넘어갈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상대국을 존중’하는 의미라고 하니 화가 난다”고 했다.

이어 “그런 해명대로라면 이명박·박근혜)는 미국 정상과 만날 때 왜 안 했나. 상대 존중하지 않은 것인가. 바이든은 한국을 존중하지 않았다는 말이냐”고 되물었다.

또 “대통령실이 이렇게 엉터리 해명을 한다”면서 “뭘 존중하느라 그랬나. 그냥 실수한 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결례가 아니라고 하는데 미국에는 결례가 아니다. 우리 국민에게 결례인 것”이라며 “국민을 바보 취급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21일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 바이든 대통령 인스타그램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측은 지난 22일 전날 환영 만찬 당시 미국 국가 연주 때 윤 대통령과 찍은 사진을 공식 인스타그램에 공개했다. 이 사진에는 왼쪽 가슴에 손을 올린 윤 대통령과 차렷 자세를 한 박병석 국회의장의 모습이 담겼다.

이를 두고 논란이 일자 대통령실은 언론 공지를 통해 “상대 국가를 연주할 때 가슴에 손을 올리는 것은 상대국에 대한 존중 표시로, 의전상 결례라고 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의전을 철저히 준수하는 군(軍) 행사의 경우 양국 국가 연주 시 전 과정에서 경례를 유지한다”며 “행정안전부 ‘대한민국국기법’과 정부 의전편람을 보더라도 상대방 국가 연주 시 예를 표하는 데 대한 어떤 제한 규정도 없다”고 강조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