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방대본 “원숭이두창 국내 유입 가능성 배제 못해”

“국내 유입 가능성 배제 않고 감시 강화할 것”
“과도한 불안감 불필요, 이미 대응 수단 확보”

원숭이두창 양성·음성을 표시한 시험관 자료사진. 로이터통신이 23일(현지시간) 일러스트용으로 촬영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해외에서 확산하는 원숭이두창에 대해 “국내 유입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감시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방대본은 24일 브리핑에서 “원숭이두창의 사람 간 감염은 드문 것으로 평가되지만 해외여행 증가와 잠복기를 고려할 때 (국내로) 유입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원숭이두창 발병 국가에서 돌아온 여행객을 대상으로 입국 과정에서 발열 검사와 건강 상태 질문서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원숭이두창에 대한 검사체계가 이미 2016년에 구축됐다. 국내 발병에 대비해 전국의 시·도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원숭이두창은 나이지리아, 카메룬, 중앙아프리카공화국 같은 아프리카 중서부 일부 국가의 풍토병이다. 감염되면 38도 이상의 발열, 오한, 두통, 림프절 부종, 수포성 발진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 잠복기는 통상 6~13일이지만, 최장 21일까지 늘어날 수 있다.

원숭이두창은 최근 유럽, 미국, 호주, 이스라엘 등 18개국으로 퍼졌다. 이날까지 해외에서 171건의 감염 사례, 86건의 의심 사례가 보고됐다. 방대본은 국내에서도 귀국 후 3주 안에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질병관리청 콜센터에 연락하도록 당부하고 있다.

다만 방대본은 원숭이두창의 국내 유입에 대한 과한 불안감을 가질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원숭이두창의 전파력은 코로나19만큼 강하지 않다. 충분한 경계는 필요하지만 과한 불안감은 불필요하다”며 “우리나라는 이미 진단 체계를 구축했고, 대응 수단을 확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원숭이두창에 예방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인간두창 백신 3502만명분을 비축한 상태다. 이 단장은 “만약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원숭이두창에 의한 공중보건위기가 선언되면 검역 조치를 만들겠지만, 현재로서는 원숭이두창을 지정한 검역(시행 여부)을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 다른 나라들과 공조할 문제”라고 설명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