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586 용퇴안 논의’에 윤호중 “당과 협의된 것 없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 국회사진기자단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24일 박지현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금주 중 ‘586세대(50대·80년대 학번·60대년생) 용퇴론’ 등 쇄신안을 발표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당과 협의된 것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윤 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국민통합정치교체추진위원회 출범식 이후 기자들과 박 선대위원장이 밝힌 ‘쇄신안’ 발표와 관련해 지도부와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논의된 적 없다”고 답했다.

‘박 선대위원장이 앞으로 논의할 계획이 있다고 했다’는 말에는 “아직 논의해본적 없다”며 “(호소문 발표 등은) 개인 차원의 입장발표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박 선대위원장은 6·1 지방선거에서의 지지를 호소하는 내용의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한 후 기자들과 만나 ‘586세대 용퇴’ 등의 내용이 담긴 쇄신안 발표를 예고했다.

박 선대위원장은 ‘애초에 선거 패배의 책임이 있는 이재명·송영길 후보가 나오지 말았어야 하는 것 아닌가. 586 같은 주류 세력의 차기 총선·전당대회 불출마 선언 등이 있어야 하지 않나’라는 취재진의 지적에 “그 지점에 대해서는 당내에서 충분한 논의를 오늘·내일 중 거쳐 금주 중으로 발표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당 내 논의할 계획이 있는 건가’라는 질문에는 "네 그렇다"고 답했다.

당내 강경파 ‘처럼회’ 소속 김용민 민주당 의원은 박 선대위원장을 겨냥한 듯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로 선거를 이기지 못한다”며 “새로운 약속보다 이미 한 약속을 지키는 것이 더 좋은 전략”이라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