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잘못했다”…이준석 “李 출마부터 바로 잡아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4일 당의 쇄신을 약속하며 사과한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의 기자회견과 관련해 “반성한다면 이재명 후보의 명분 없는 (6·1 국회의원 보궐선거 인천 계양을) 출마부터 바로잡는 게 우선”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관악구 유세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는 비전을 놓고 경쟁하는 것인데, 이 후보 개인의 명분 없는 출마 때문에 선거 과정에서 민주당 비전이 가려진 측면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 당세가 약한 것으로 평가되는 관악구에서 지원 유세에 나선 그는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시정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선 서울시 전역의 구청장과 시의원이 좋은 성적을 내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그러면서 “서울에서 어려운 관악구에서 열심히 도전해온 우리 후보들에게 큰 힘 실어주기 위해 한걸음에 관악구에 왔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전날 밤 사의를 표명한 정호영 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본인께서 큰 결단을 한 것에 사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 코로나19 시국인 상황에서 보건복지부 컨트롤타워가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선 복지부 장관의 빠른 임명이 중요하다. 공백이 없도록 빠르게 후임자를 정부에서 물색했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앞서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의 ‘내로남불’과 ‘팬덤정치’ 등을 언급하며 쇄신을 약속했다. 그는 “전국의 유세 현장을 다니며 민주당이 왜 처절하게 반성하지 않느냐는 질책이 많았다”며 “정말 면목 없다. 많이 잘못했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백번이고 천번이고 더 사과드리겠다. 염치없다”고 거듭 고개를 숙이면서도 “한 번만 더 부탁드린다. 이번 지방선거에 기회를 주면 제가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꿔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리에만 목숨 거는 정치를 버리고 국민과 상식에 부합하는 정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