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우린 ‘20년 집권론’ 아닌 4년 무한책임론”

“尹정부 야당 발목잡기 뚫고 원없이 일하게 도와달라”
민주당 박지현 호소에 ‘맞불’
“이재명 우쭐 하지만 국민에 규탄 받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4일 “더불어민주당의 오만한 20년 집권론에 대비해 4년 무한책임론을 언급하고 싶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들께 드리는 말씀’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은 절대 오만에 빠졌던 민주당이 입에 담았던 20년 집권론과 같은 생각하지 않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해찬 민주당 전 대표가 2018~2020년 당시 민주당에 대한 높은 지지율을 바탕으로 “20년 집권 시대를 열겠다” “(문재인 정부의) 정책이 뿌리내리려면 적어도 10~20년이 걸린다”며 장기집권을 내세운 것과 대비되는 메시지를 내놓은 것이다.

이 대표는 이어 “국민 여러분께 간곡히 호소한다. 제발 윤석열 정부가 거대 야당의 무리한 발목잡기를 뚫고 원 없이 일할 수 있게 도와달라”며 “저희를 신뢰하고 이번 지방 선거에서 지방정부를 맡겨주신다면 다른 생각 하지 않고 윤석열 정부의 지역 공약들을 성실하게 실천해 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의 회견은 이날 오전 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쇄신을 약속하며 “민주당에 한 번만 기회를 달라”고 호소한 긴급 기자회견의 맞불 성격인 동시에, 여론조사 지지율에서 앞서면서 자칫 느슨해질 수 있는 당내 분위기를 다잡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민주당 박 위원장의 입장 표명에 대해선 “민주당이 당황한 것 같다. 오늘 했다는 사과는 사과의 구성 요건을 정확히 갖추지 못 한 것으로 본다”고 혹평했다.

이 대표는 또 전날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 민주당 인사가 대거 참석한 것을 겨냥한 듯 “우리 당은 어떤 신격화된 대통령을 모시거나 추종하지 않는다”며 “오히려 우리 당 출신 전직 대통령 두 분을 엄정하게 수사했던 검사를 대통령으로 모신, 공정과 상식을 모토로 하는 정당”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통적 보수층의 신격화된 인물들과 아젠다들을 탈피해서 공정과 상식이라는 철학적 가치를 당의 중심으로 놓으면서 우리 당은 더 커지고 더 강해졌다”고 평가했다.

당의 변화된 모습을 바탕으로 호남 지역에서의 지지도 호소했다. 이 대표는 “이미 많은 후보자들이 호남에서 밤잠을 아껴 선거운동에 매진하고 있다. 호남지역민들께서도 그들의 어깨를 한 번만 다독여 주시고, 호남에서 저희가 정치적인 경쟁을 할 수 있는 공간만 조금 열어 달라”며 “그 공간만 열어주신다면 저희가 분골쇄신 노력해서 지역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이재명 민주당 후보에 대한 비판과 동시에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에 대한 지지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대권 주자를 지냈다고 우쭐대는 후보의 권위 의식에 가득 찬 망동과 계양 주민들을 무시하는 행위는 이미 국민들에게 규탄받고 있다”며 “이재명 후보는 본인이 거물이라는 양 체급론을 이야기하지만 거물은 명분에 맞게 행동하는 사람을 일컫는 말”이라고 혹평했다.

그러면서 “계양주민 여러분, 이번 선거에서 ‘거물 호소인’을 날려버리시고 지역주민들을 진료하며 함께해 온 ‘낭만닥터 윤사부’(윤 후보)를 거물로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