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가부 개편안’…김현숙 “구체적안은 일러, 많은 이야기 들을 것”


김현숙 신임 여성가족부 장관이 다음 달 16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략적인 부처 개편안을 밝힐 예정이다.

김 장관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부처 개편을 묻는 질문에 “대통령이 ‘많은 이야기를 듣고 의견을 절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며 “다음 달 중순에 구체적인 안을 내기엔 이른 상황이지만 (간담회에서)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이야기하겠다”고 말했다.

장관 취임 후 소회에 대해서는 “오늘 한부모가족 복지시설에 다녀왔다”며 “부처가 작다고 생각했는데 일은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려운 분들이나 정부 지원의 사각지대에 계신 분들이 많아서 세심하면서도 거시적으로 바라봐야 한다”며 “현장에서 혜택을 받는 분들에게 이야기를 들으니 고용노동부나 보건복지부와 함께 챙겨야 하는 부분이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기획재정부 같은 부처와 예산 측면에서 큰 차이가 나지만, 이념적으로나 젠더 등 이슈 측면에서나 예민한 부처라는 생각이 들어 말과 행동이 조심스럽다”고 밝혔다.

취임사에서 강조했던 젠더갈등 해소 방안에 대해서는 “그동안 여성들만 모아 간담회를 한 경우가 많은데 (남녀가) 같이 만나 서로의 간격을 좁혀가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남성과 여성들을 폭넓게 만나고 간담회도 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9일 김 장관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윤석열정부 고위공직자들의 성희롱·성폭력 전력에 대해 여가부 차원에서 전수조사를 할 의향이 있다고 답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여당이 발의한 권력형 성범죄 3법 중 하나로 고위공직자 성범죄조사위원회를 신설하는 내용이 있는데, 여가부 장관에게 법적 권한이 있지 않다”며 “현재 여가부 장관에게 법적 권한이 없다는 점을 예결위에 이야기해 둔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