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계단서 숨져” 신고한 아들…살해 혐의로 체포

아들 A씨, 존속살해 혐의로 조사
유력 용의자로 특정해 긴급체포

뉴시스

어머니가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다며 119에 신고한 30대 남성이 모친을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남해경찰서는 A씨(37·남)를 존속살해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19일 남해읍에 있는부모 소유 3층 건물 내 계단에서 어머니 B씨(61)를 살해한 혐의다.

A씨는 지난 20일 오전 6시쯤 “계단에 어머니가 숨진 채 쓰러져 있다”며 119에 신고했다.

경찰도 B씨가 발을 헛디뎌 넘어지면서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변사사건으로 조사했다. 그러나 시신에서 살해된 정황이 발견돼 수사를 전환했고, 그 과정에서 A씨 옷과 신발에 피가 묻은 것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당시 알리바이가 일치하지 않은 점 등을 미뤄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해 긴급체포했다.

A씨는 현재 범행을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건으로 자세한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전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